연구단소개 통일인문학학술행사 시민과 함께하는 통일인문학 통일인문학 도서관 통일인문학 도서 통일인문학 학술지 통일인문학 알림 언론에 비친 통일인문학 한국전쟁체험단 통일인문학과



"통일인문학 10년의 성과를 이어 새로운 발걸음을 내딛겠습니다"




인문학적 성찰을 통해 한반도의 새로운 통일패러다임을 정립하겠다는 기획으로 시작된 통일인문학 연구가 2019 8월로 1주기 10년 사업을 성공리에 마무리하게 되었습니다동시에 지난 10년의 성과를 인정받아 통일인문학 2주기 7년 사업에 선정되었습니다소통치유통합의 통일인문학이라는 아젠다가 한국의 학계와 시민사회에 널리 알려지고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과 지지를 받게 되어 얻어진 결과라고 생각합니다그동안 통일인문학연구단에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언제나 지지와 격려를 보내주셨던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지난 10년 동안 통일인문학연구단은 통일의 인문적 비전을 제시하고자 한다는 학문적, 실천적 문제의식을 가지고 아젠다 연구를 진행해왔습니다. 특히 우리들은 서로 이질적인 체제, 제도, 이념 속에서 살아온 두 집단이 서로 소통함으로써, 분단의 아픔과 상처를 치유하고, 인간다운 삶이 가능한 새로운 민족공동체로의 통합을 추구할 때 비로서 한반도의 통일이 실현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이를 위해 연구와 사업을 충실하게 수행했으며, 이를 통해 얻게 된 성과도 적지 않았습니다.

 

미국, 러시아, 중국, 일본, 유럽 등의 해외 유명 연구소 및 국내 학술단체와 연구소 등 40여개 기관과 MOU를 체결하여 통일인문학의 세계적 확산에도 노력하고 있습니다. 2016년부터는 건국대학교 내 15여개 연구소들이 결합한 ‘KU통일연구네트워크를 구축하여 매년 학술대회를 개최하는 등 한국의 융복합적 통일연구를 선도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건국대학교 대학원 통일인문학과와 문과대학 통일인문교육연계전공’, 교육대학원 통일교육전공을 개설하여 대학의 통일인문교육의 체계화와 보급에도 힘을 쏟고 있습니다.

 

이제 저희는 이와 같은 연구성과와 인프라 등을 바탕으로 통일인문학의 새로운 발걸음을 내딛겠습니다. 향후 7년 동안 저희 연구단은 포스트 통일 시대의 통일인문학과 통합적 코리아학이라는 아젠다를 중심으로 지난 10년 동안 그러했던 것처럼 성실하고 꾸준한 연구와 사업을 진행할 것입니다. ‘포스트 통일시대의 통일인문학과 통합적 코리아학의 목표는 사람의 통일로서 인문학적인 포스트-통일연구를 본격화하는 한편, 통일학의 정체성 확보와 통일국가의 학문으로서 통합적 코리아학을 정립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아젠다 연구의 핵심은 기존 10HK사업 에서 본격화한 포스트-통일의 화두와 사람의 통일이라는 인문적 통일의 의제를 가치, 정서, 생활문화상의 미시적인 차원으로 구체화하여 남북 주민들 사이의 가치, 정서, 문화적 갈등의 해결과 통합을 제시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 저희 연구단은 1단계 3년의 연구목표를 통일을 대비한 코리언의 가치, 정서, 생활문화 충돌 예측으로, 2단계 4년의 연구목표를 코리언의 자기 이해와 통합적 코리아학의 구축으로 설정했습니다. 1단계가 현재 주어진 가치, 정서, 문화의 차이를 분석하고 충돌 가능성을 예측하는 현재 진단적 연구라면 2단계는 통일의 인문적 비전을 만들어 가는 미래 기획적 연구라는 차별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동시에 통일인문학연구단은 2단계로 구성된 7년 연구를 통해 사회 통합적 통일연구, 정책개발, 및 통일교육의 사회적 필요성까지 충족시키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저를 포함한 통일인문학연구단의 모든 연구인력들은 통일인문학 연구를 통해 구축된 지난 10년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입니다. 진심어린 마음으로 아젠다 연구와 사업을 앞으로도 수행할 것입니다. 구호로서의 통일이 아니라 다가오는 통일시대를 실질적으로 맞이하기 위한 노력들을 경주하고자 합니다. 통일인문학은 이제 다시 새로운 출발점에 서 있습니다. 굳건하게 발걸음을 내딛을 저희 연구단에 여러 선생님들의 격려와 조언이 절실하게 필요합니다.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립니다.

 

통일인문학, 이제 다시 시작합니다!